점자로 신구약 성경 필사한 시각장애인 김헌수(요셉)씨


“말씀에 눈을 떴기에 저는 행복합니다”




“너는 나를 보고서야 믿느냐? 보지 않고도 믿는 사람은 행복하다.”

부활한 예수 그리스도는 그의 제자 토마스에게 자신의 모습을 보이며, “의심을 버리고 믿으라”고 말한다. 그리고 “보지 않고도 믿는 사람은 행복하다”고 가르친다. 토마스뿐 아니라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마땅히 새겨야할 말씀이다.

하느님의 말씀이 적힌 성경을 ‘볼’ 수는 없음에도 불구하고 성경을 ‘필사’하고, 성경말씀 한 구절 한 구절을 마음에 새기면서 부활의 기쁨을 누린 이가 있다. 시각장애인 김헌수(요셉·57·수원 동수원본당)씨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보지 않고도 믿는’ 행복한 삶, 성경 말씀을 통해 새로운 빛 속에서 이어가는 부활의 삶을 살아가는 김씨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 타각, 타각, 탁, 타각.

오른손에 굳게 쥔 점필로 점관에 패인 홈을 따라 점자지를 찍는다. 오른손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점자를 찍는 동안, 왼손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점자 성경에 새겨진 말씀을 읽어나간다. 고요한 방안에 금속 부딪히는 소리만이 울린다. 어쩐지 운율마저 느껴지는 금속음은 마치 기도소리처럼 느껴진다.

필사하는 김헌수씨를 보고 있어도, 어떤 말씀을 쓰고 있는지는 알 길이 없다. 그저 김씨의 입가에 이따금씩 피어오르는 미소를 보며, 그 내용이 정말로 ‘기쁜 소식’임을 짐작할 따름이다. 성경 필사 한 장 분량을 마친 김씨가 말했다.

“이렇게 성경을 찍으면 1시간에 3장 정도 찍어요.”

김씨는 점자로 성경을 필사하는 일을 “찍는다”고 표현했다. 말 그대로 종이를 찍어야만 점자를 종이에 새길 수 있기 때문이다.

3점씩 2줄, 마치 주사위의 6처럼 생긴 자리에 볼록하게 튀어나온 점을 새기면 한 글자가 만들어진다. 자음과 모음을 병렬로 표기하기 때문에, 한 글자를 적으려면 점자로는 많게는 세 글자를 써야 한다. 그렇다보니 일반적인 성경 필사보다도 그 양이 많다. 김씨가 신구약 전 권을 필사한 점자지는 약 4500장. 도저히 1권으로 묶을 수 없어 주교회의에서 발행한 「점자 성경」 순서에 맞춰 23권으로 묶었다.

“점자를 이렇게 많이 찍어본 적이 없어요. 점자 쓰는 일은 정말 고되고 힘든 일이었지만, 성경을 찍는 내내 너무 기뻐서 계속 찍고 싶다는 기분이었어요.”

2013년 수원교구 시각장애인선교회 25주년을 맞아, 시각장애인선교회 담당이었던 배경희 수녀는 신약성경을 점자로 필사해보자는 제안을 했다. 이미 수원교구 성경잔치 성경암송대회 등에 참가하면서 성경에 맛을 들이던 김씨는 이 제안에 흔쾌히 응했다. 1년 만에 필사를 완료했다. 그러면서 성경 필사가 얼마나 기쁜 일인지를 깨달았다. 틈나는 대로 구약을 필사하기 시작해 지난 2월엔 신구약 전 권의 필사를 마쳤다.

사실 시각장애인들이 점자를 기록하는 일은 많지 않다. 점자는 대체로 글을 읽기 위해서 필요하기 때문이다. 점자는 점자를 배운 사람만이 읽을 수 있다. 게다가 점자문서는 부피가 커 휴대하기 어렵다. 그래서 시각장애인들은 기록이 필요할 때 점자보다는 녹음기 등을 활용한 음성기록을 자주 한다.

점자를 기록하는 일 자체도 쉽지 않다. 말할 것도 없이 우선 점필과 점관, 점자판, 점자지를 모두 갖춰야 한다. 글자를 뒤집어서 거꾸로 찍는 일도 보통 번거로운 게 아니다. 종이 위로 볼록하게 튀어나온 점자를 만들기 위해선, 종이 뒷면에서 점을 찍어내야 한다.

더구나 김씨는 스무 살에 시력을 잃어 뒤늦게 점자를 배웠기 때문에, 점자를 읽고 쓰는 감각이 무뎌 큰 어려움을 겪었다. 평소 바닥에 앉아 점자를 찍다보니 허리에 무리가 와 병원진료도 받았다. 하지만 김씨에게 성경 필사는 구원을 향해 가는 부활의 기쁨 그 자체였다.

점자로 성경을 필사하고 있는 김헌수씨. 한 점 한 점 찍어가며 신구약 성경을 필사한 점자지는 4500장가량 된다.


김씨는 “점자로 성경을 읽는 것은 눈으로 성경을 읽는 것보다 느리고 힘들지만, 손에 말씀이 닿아있다는 느낌은 더 생생하다”면서 “하느님과 닿아있다는 느낌, 하느님께서 제 마음에 더 가까이 계신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신앙이 더욱 깊어졌음은 말할 것도 없다. 김씨는 2007년부터 매일 묵주기도 20단과 자유기도를 봉헌해왔다. 말씀의 매력에 빠진 이후론 이 기도에다 성경을 암송하는 기도까지 더해 매일 새벽 5시부터 꼬박 2시간씩 기도를 하고 나서야 일과를 시작한다. 성경 전 권에 걸쳐 인상적인 구절들은 이미 다 외울 정도다. 마태오복음의 경우에는 1~5장을 통째로 외우고 있다.

특히 김씨는 성경 필사와 신앙생활의 힘으로 행복한 오늘을 살고 있다고 믿는다. 집안 사정으로 얻었던 큰 빚도 성경을 필사하던 5년 사이에 다 갚을 수 있었고, 아내와의 다툼도 사라져 가정의 평화를 찾았기 때문이다.

김씨는 “성경을 필사하면서 늘 아내를 위해 기도했다”면서 “그 기도의 힘으로 아내가 아직 크게 아프지 않고 잘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성경을 필사하는 기간) 힘든 일도 많았지만 하느님께서 우리 부부를 도와주시고 은총과 자비도 많이 베풀어 주셨다”고 회고했다.

김씨가 필사한 점자 성경은 올 10월 수원교구 성경잔치에서 전시될 예정이다.

김씨는 “성경을 찍을 때는 (보이지 않아) 몰랐는데 다 찍고 보니 부피가 너무 커 집에 더 이상 보관할 수는 없다”고 아쉬워하면서도 “성경을 찍던 그 비할 데 없는 기쁨은 제 믿음 생활에 남아있다”고 했다. 보이지 않는 말씀을 느끼고 적는 김씨의 여정은 끝났지만, 보이지 않는 하느님을 믿고 영원한 생명을 향해 살아가는 김씨의 여정은 앞으로도 계속된다.

“성경을 찍으면서 “언제나 기뻐하십시오. 끊임없이 기도하십시오. 모든 일에 감사하십시오. 이것이 그리스도 안에서 살아가는 여러분에게 바라시는 하느님의 뜻입니다”(1테살 5,16-18)라는 말씀이 가장 마음에 와 닿았고 그 말씀처럼 언제나 기뻤습니다. 다른 신자 분들도 이 기쁨을 느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승훈 기자 joseph@catimes.kr


(source=http://www.catholictimes.org/article/article_view.php?aid=278762)